밀양시, 치매등대지기 집중 발굴 주간 운영
밀양시 치매안심센터 4월 둘째 주 치매등대지기 집중 발굴
김순곤기자 기사입력  2021/04/07 [14:59]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
 

     밀양시 치매등대지기 집중 발굴에 나섰다. ⓒ 밀양시 

 

밀양시는 4월 둘째 주를 치매등대지기 집중 발굴 주간으로 정하고 시 전역을 누비는 개인택시와 택시업체, 택시승강장 주변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치매등대지기 집중 발굴에 나섰다.

 

‘치매등대지기’ 란 지역사회의 민간업체를 치매등대지기로 지정해 길을 잃고 헤매는 치매노인 발견 시 치매등대지기 업체에 임시 보호하고 112에 신속히 신고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사업이다.

 

식당, 카페, 옷가게 등 사업자라면 누구나 업종에 상관없이 무료로 신청, 활동할 수 있다. 밀양시에는 2021년 4월 현재 410명의 치매등대지기가 활동하고 있으며, 올해는 266개 업체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.

 

김영호 건강증진과장은 “치매 어르신은 물론 그 가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밀양시를 만들기 위해 보다 많은 업체에서 치매등대지기 사업에 참여해 줄 것”을 당부했다.

 

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. ⓒ 위드타임즈

배우 민우혁, ‘사랑의 콜센타
많이 본 뉴스